김진경 金津經

1953년 충남 당진 출생. 1974년 『한국문학』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갈문리의 아이들』 『별빛 속에 잠자다』 『슬픔의 힘』 등이 있음. jinkyungeco@hanmail.net

 

 

 

봄 나무

 

 

세상을 다 살아본 뒤에도

몸이 남아 있으므로 살아야 하는

성자들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