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부산이 꿈꾸는 아시아 영화도시

부산국제영화제 10년

 

 

심영섭

영화평론가 chinablue9@hanmail.net

 

 

제10회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PIFF)가 양적인 면에서나 질적인 면에서 역대 최대의 영화제였다는 것은 의심할 바 없다.73개국 307편의 영화가 상영된 올 부산영화제에서 흔히 영화제의 위상을 알 수 있는 월드 프리미어(세계에서 최초로 선을보이는영화)가 60편을 넘었고, 인기절정의 미남배우 쯔마부끼 사또시(妻夫木聰)와 성룡, 김희선, 장동건, 전지현, 양 꾸이메이(楊貴媚), 쟝 젼(張震) 등 수많은 국내외 스타들이 참석해 명실상부한 국제영화제의 위상을 느끼게 해주었다.

돌이켜보면 1996년 9월 13일 시작한 부산영화제는 아시아영화의 오늘을 세계에 알리겠다는 취지의 국제영화제였으나 실상은 당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던 일본문화 개방 논의 속에 아시아영화, 그중에서도 일본영화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과 함께 개막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후 부산영화제는 90년대부터 한국에서 나타난 영상문화의 다원화 현상, 즉 전세계의 다양한 미개봉 작품을 접하고 싶다는 관객들의 욕구를 수용하는 동시에 외국에는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창구로, 무엇보다도 아시아영화의 범연대성을 이루어내는 목표를 가지고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축제로 성장해왔다.

여기에 바로 부산영화제의 고민과 역설이 함께 들어 있다. 부산영화제의 정체성, 즉 서구의 기준에서 벗어나 아시아영화를 지향한다는 그간의 뚜렷한 소신에도 불구하고, 사실 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