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부안 핵반대투쟁의 진실

 

 

박형진 朴炯珍

시인. 시집으로 『바구니 속 감자싹은 시들어가고』 『다시 들판에 서서』 등이 있음.

 

 

지금 부안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

적어도 지난 7월 2일 핵폐기장백지화 핵발전추방 범부안군민 대책위(www.nonukebuan.or.kr)가 생겨나고 바로 다음날 핵폐기장 유치 공청회 반대시위가 일어난 뒤부터 지금까지 부안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졌던가?

핵폐기장 철회·군수퇴진·노무현 규탄 범부안군민 결의대회가 있던 날(7월 26일) 부안은 완전 해방구가 되었다. 김제 고창 정읍 익산 군산 전주 등 외부에서 부안으로 진입하는 모든 도로는 시위대가 끌고 나온 트랙터와 차량 등으로 봉쇄됐으며, 전경들의 진압을 막기 위해 태운 폐타이어의 불꽃과 연기가 부안 하늘을 온통 뒤덮었다. 군청 앞에서 전경들과 대치하고 있는 시위대의 머리 위를 경찰 헬기가 저공비행하며 해산을 종용하는 선무방송을 해댔다. 그러나 오후 들어 부안의 모든 상가는 문을 닫았고 거리로 뛰쳐나온 군중들은 해산할 줄을 몰랐다.

“지금 나헌티 총만 있으믄 저놈의 헬리꼽타 대번에 쏘아서 떨추겄네.” “나는 저놈의 헬리꼽타가 널러댕기다가 꼭 군수실로 떨어져부렀으믄 속이 다 시언허겄네.” “군수만 디져불면 쓰겄는가, 산자부에 핵폐기장 유치신청서 여깄소 헌 군의회 의장놈도 함께 디져야지.” “노무현이가 김종규에게 용기 잃지 말고 소신껏 추진허라고 전화를 힜담서? 뽑아준 본정머리 없이 똑같은 놈들이네.” “또 그 뭣이냐 노무현이가 불법시위 강력단속허라 허닝게 서울서 백골단들이 왔디야.” “아 광주사태가 벨것이가니……”

그러나 방금 바다나 논밭에서 일손을 놓고 달려왔음직한 시위대의 손에는 총이나 돌 대신 썩은 젓갈봉지가 하나씩 쥐어져 있었고, 시위대의 후미에는 각 면단위에서 준비해온 음식을 실은 트럭들이 대기하며 음료수와 음식 들을 나누고 있었다. 정말 80년 광주의 풍경이 겹쳐졌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인원은 각 언론사 추정 약 1만5천명. 4일 전(7월 22일) 1만여명이 모인 핵폐기장 백지화와 군수퇴진 결의대회 때 경찰의 과잉폭력진압이 결과적으로 이날 부안을 해방구로 만들었다.

 

7월 22일로 되돌아가보자. 부안의 가장 중심지인 터미널 4거리에 위치한 수협 앞 도로는 오후 2시가 되자 입추의 여지가 없이 사람들로 채워졌다. 아마도 부안이 생긴 이래 가장 많은 군중이 모였을 것이다. 이날도 군민들은 읍내와 각 면의 상가를 대부분 철시하고 대회에 참가했는데, 시내 대부분의 교통을 통제하고 핵폐기장 유치 불가를 알리는 방송차량이 시내 전역을 누비며 대회 안내방송을 했다. 오후 3시 30분. 핵폐기장 백지화와 군수퇴진 결의대회를 마친 군민들은 풍물패를 앞세워 군청으로 행진했고, 약 2500여명의 전경들은 군청 앞을 막고 있었다. 진압부대의 곤봉과 방패 앞에서 기껏 구호나 외쳐대는 맨몸의 시위대 1만명은 무력하기 짝이 없었다. 이날 전경의 방패에 찍힌 100여명의 부상자가 도로에 피를 뿌리며 뒹굴다 들것에 실려가고 각 병원 앰뷸런스의 요란한 경광등이 부안 전역을 한꺼번에 뒤흔들었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