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훈 鄭世薰

1955년 충남 홍성 출생. 1990년 『창작과비평』 여름호에 시 발표. 시집 『그 옛날 별들이 생각났다』 『맑은 하늘을 보며』 등이 있음. borihanal@hanmail.net

 

 

부화

 

 

새끼거북들이 첫 노동을 한다

 

무덤처럼 모래더미가 짓누르고 있는

바닷가 백사장 바다거북 산란장 웅덩이

알에서 부화한 새끼거북들이

모래더미를 헤치고 세상 밖으로 나온다

 

위쪽에 자리한 놈들은

머리 위에 덮인 모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