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분단체제론과 한일 시민사회

백낙청 『어디가 중도며 어째서 변혁인가』를 읽고

 

 

기미야 다다시 木宮正史

토오꾜오대 대학원 종합문화연구과 교수. 저서로 『박정희정부의 선택: 1960년대 수출지향형 공업화와 냉전체제』 『韓國: 民主化と經濟發展のダイナミズム』 등이 있음.

 

 

1. 분단체제론에 대하여

 

백낙청(白樂晴)의‘분단체제론’은 엄밀한 의미에서 사회과학적 개념이라고 할 수 없을지 모른다. 어떤 귀결을 초래하거나 어떤 인과관계를 설명하기 위한 개념이라기보다는 한반도가 처한 분단이라는 상황과 관련된 여러 현상을 총괄하여 설명하고자 하는 개념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를 두고 각 현상 사이에는 관련성이 있다는 당연한 이치를 말하고 있을 뿐이라는 비판도 있을 수 있다. 실제 분단체제론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대해‘그것은 ~이다’라는 명확한 형태의 정의를 저자 자신도 내놓고 있다고 하기는 어렵다. 오히려 이 이론은 기존의 관점, 예를 들어 통일지상주의적인 민족주의적 시각, 한국 내부의 민중혁명에 집착하는 민중적·계급적 시각, 한국의 선진화의 진전을 통한 북한 흡수통일, 분단고착화를 용인하는 입장 등과의 차이를 명확히한 후,1 분단체제 자체의 역학이 분단체제를 극복하는 힘을 만들어낸다는 다이내미즘(dynamism)에 주목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평자는 정치학자이기 때문에 한국의 정치학자들과도 지적 교류를 할 기회가 많은데, 백낙청의 분단체제론이 그들 사이에서 진지하게 논의되고 있지는 않다는 인상을 받는 경우가 많다.

그럼에도 평자는 백낙청의 분단체제론에 매력을 느낀다. 그 까닭은 한반도를 연구대상으로 하는 연구자로서 남북 분단이 한국사회를, 그리고 북한사회를 얼마나 강력하게 규정해왔는지 절감하고 있으며, 또한 현재도 여전히 규정하고 있음은 재론의 여지없는 사실이기 때문이다. 얼핏 보면 분단체제론은 한국 및 한반도의 특수성을 중시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개념이다. 그러나 분단체제론은 한반도에 국한된 개념이 아니라 세계적인 외연을 갖는 개념이다. 저자는 한반도 분석을 독일, 베트남, 예멘의 분단 및 통일과 비교하여 그 차이와 동일성을 뚜렷하게 드러냄으로써 한반도 분단과정의 특징과 통일의 조건에 관한 논의의 설득력을 비약적으로 증대시켰다.2

평자가 한국·한반도 연구를 지향하게 된 계기는 냉전체제 및 남북한 분단체제라는 강력한 제약조건 아래에서, 게다가 박정희와 전두환이라는‘군사독재정권’아래에서 1960년대 이후 한국이 급속한 경제발전을 달성하여 아시아 신흥공업경제(NIEs)로서의 지위를 획득할 수 있었던 요인은 무엇인가 하는 문제의식 때문이었다. 그리고 이에 대해 당시 주목을 받고 있던 월러스틴(I. Wallerstein)의‘세계체제론’에 입각하여 분석해보고자 했는데, 그후 평자는 한국·한반도 지역연구에 점차 전념함에 따라 세계체제론이라는 시각 자체는 점점 의식하지 않게 되었다. 그러나 한반도가 처한 글로벌한 냉전체제 및 급격한 경제발전을 가능케 한 자본주의 세계경제라는 두가지 요인, 그리고 이 두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힌 세계체제의 구조를 어떻게 파악할 것인가는 지적 자극으로 가득찬 작업임에 틀림없었다. 그래서 이를 한국 및 한반도에 초점을 맞춰 전개하고자 하는 목표를 잊은 적은 없다.3 그런 까닭에 저자가 제시한 분단체제론은 한반도의 분단이나 통일을 기존 논의와 다른 차원에서, 게다가 대국중심이 아니라 한반도라는‘주변부로부터의 관점’에서 현대사회의 구조를 이해하기 위한 방법론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평자에게는 항상 의식해야만 하는 것으로 느껴졌다.4 분단체제론은 현실을 객관적

  1. 白樂晴 「日本語版への序文」, 『朝鮮半島の平和と統一: 分斷體制の解體期にあたって』(靑柳純一譯), 岩波書店 2008, xviii~xx면.
  2. 백낙청 『어디가 중도며 어째서 변혁인가』, 창비 2009, 63~65면. 이하 이 책을 인용할 때는 본문에 면수만 표기함.
  3. 이러한 연구성과의 일부는 졸저 『박정희정부의 선택: 1960년대 수출지향형 공업화와 냉전체제』(후마니타스 2008)를 참조 바람.
  4. 저자 자신이‘주변부의 시점’이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한반도적 시각’을 강조하는 것은, 평자의‘주변부의 시점’이라는 것과 연결되는 것이 아닐까 한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