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무산

1955년 경북 영천 출생. 1984년 『민중시』 1집으로 작품활동 시작. 시집 『만국의 노동자여』 『동트는 미포만의 새벽을 딛고』 『인간의 시간』 『길은 광야의 것이다』 『초심』 등이 있음.

 

 

 

불의 유품

 

 

내 책상머리에 놓인 못난 돌멩이 하나

지난겨울 공단길을 지나다 주워온

모서리가 깨어진 작은 돌 하나

젖은 땅에 얼어붙어 있던 그것을 보는 순간

나는 가슴이 뜨거워져, 지난 시대 불의 유품인 양

체온으로 녹여 가지고 온 그것

 

언젠가 이 돌이 우리들 서러운 눈물에 젖어

울분의 주먹시위를 떠났으리라

복마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