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미 金慶渼

1959년 서울 출생. 198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쓰다만 편지인들 다시 못 쓰랴』 『이기적인 슬픔을 위하여』 등이 있음.

 

 

 

비망록—그렇게 사랑이

 

 

옛 사람들은

치자꽃열매에서 배어나오는 노란색 물이며

관목과 바위 밑 푸른 이끼에서 꺼낸

염색물을 가져다 썼다지

흰 광목천을 자목련빛이며 남청색으로 바탕을 바꾸었다지

 

내 안에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