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비서구적 탈식민주의의 가능성

나오키 사카이·유키코 하나와 편 『흔적』 창간호, 문화과학사 2001

 

 

송승철 宋承哲

한림대 영문학과 교수 scsong@sun.hallym.ac.kr

 

 

『흔적』은 일단 여러 면에서 관심을 끄는 학술지이다. 자끄 데리다, 에띠엔느 발리바르, 가야트리 스피박, 베네딕트 앤더슨, 카라따니 코오진, 스튜어트 홀 같은 유명인사들이 편집고문으로 있어서가 아니다. 이 정도 인명록을 편집고문으로 전시하는 학술지도 적지 않겠지만 편집고문이야 어디서든지 어차피 ‘얼굴마담’일 것이니까. 『흔적』이 나의 관심을 끄는 가장 큰 이유는 이 기획을 실제로 주도하는 편집동인들의 명단에서 아시아, 특히 동아시아 지식인들의 이름을 다수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 자신은 현대 서구이론을 그런대로 뒤쫓아 읽는다고 생각하나 이들 동아시아 편집위원들의 면면은 대단히 생소하다. 그만큼 우리 시선이 서구 일변도이고 지식의 흐름도 서구로부터 일방통행이다. 『흔적』이 문제삼고 있는 현실이 바로 이것인데, 그 출발점은 모든 근대적인 가치는 서구로부터 왔다는 ‘방사(放射)모델’이다. 『흔적』이 표방하는 내용을 창간호 편집책임자인 사까이 나오끼(酒井直樹)를 비롯 여러 필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