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윤숙 洪允淑

1925년 평북 정주 출생. 1947년 『문예신보』, 48년 『신천지』 『예술평론』으로 등단. 시집 『장식론』 『하지제(夏至祭)』 『타관의 햇살』 『사는 법』 『마지막 공부』 등이 있음.

 

 

 

빈 항아리

 

 

비어 있는 항아리를 보면

무엇이든 그 속에 담아두고 싶어진다

꽃이 아니라도 두루마리 종이든 막대기든

 

긴 항아리는 긴 모습의

둥근 항아리는 둥근 모습의

모없이 부드럽고 향기로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