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뻐라짓 뽀무 외 『여기는 기계의 도시란다』, 삶창 2020

민낯 기계 도시, 이주노동자의 낮은 합창

 

 

이세기 李世起

시인 halmibburi@hanmail.net

 

 

190_448

이주노동자의 합동적 노고가 깃든 시 앤솔러지 『여기는 기계의 도시란다』(모헌 까르끼·이기주 옮김, 이하 『기계 도시』)가 여간 반갑지 않다. 한국에서 일하는 네팔 이주노동자 35인의 시를 묶은 시집이다. 시집을 펼치는 순간 기억 속에서 왈칵 외침이 떠오른다. “우리는 노예가 아니다” “때리지 말고 욕하지 말라”. 1995년 네팔에서 온 산업연수생 13명이 명동성당에서 온몸에 쇠사슬을 두르고 노예제도라 일컬어지던 산업연수제 철폐를 요구하는 농성을 했다. 저임금, 임금 강제 적립, 장시간 노동, 사업장 내 폭행, 송출기관의 횡포 등 외국인 산업기술연수제도로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노동과 인권 문제를 세상에 알렸다. ‘코리아 드림’을 좇았던 장밋빛 꿈의 역설이었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