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동만 文東萬

1969년 충남 보령 출생. 1994년 『삶 사회 그리고 문학』으로 등단.

시집 『그네』 『구르는 잠』 『설운 일 덜 생각하고』 등이 있음.

munyaein@hanmail.net

 

 

 

 

 

삽을 보면 가다가도 멈춰

엄숙히 바라볼 때가 있다

 

개똥을 치우던 뭉그러진 삽이든

공사장 모래더미에 꽂힌 녹슨 삽이든

단단한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