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상문고 사태의 ‘가족 로망스’

 

 

김도훈 金度勳

연세대 사회학과 석사과정 재학중. dhohoon@hanmail.net

 

 

1. 지난해 초 서울시 교육청이 비리재단의 복귀를 승인하면서 촉발된 상문고 사태는 이제 전국민적 관심사가 되었다. 상문고 사태가 그간 전국 어디에나 비일비재하게 있어온 사학문제에 대해 이토록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었던 데는 재학생들의 적극적인 비리재단 퇴출운동의 영향이 컸다. 지난해 6월 말 비리재단의 복귀를 용인하는 서울지방법원의 판결에 항의하여 분연히 일어난 학생들이 공권력에 맞서면서까지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권리를 주장한 광경만큼 대한민국의 변화하는 시대적 조류를 극명히 드러낸 사건도 없을 것이다.

‘무서운 십대’들의 시민적 권리 주장이 여전히 권위주의적이고 경직된 기성사회에 미친 파급효과는 결코 작지 않았다. ‘가부장적 아버지들’의 충격이 컸던만큼, ‘발칙한 학생들’을 거리로 뛰쳐나오게까지 만든 상문고 사태에 대해서는 온갖 억측과 ‘음모론’이 횡행했다. 그만큼 상문고 졸업생의 한 사람으로서, 그리고 이 운동에 한때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사람으로서 사태의 전모와 의의에 대해 가능한 한 객관적인 시각에서 이야기하고 새로운 시각에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킬 책임감을 느낀다. 어디까지나 재학생들이 주축이 되었던 운동인만큼, 투쟁기간 동안 근거없는 ‘음모론’에 빌미를 제공할까 두려워 재학생 이외의 주체들의 신분이 드러나는 것을 꺼려온 것도 사실이지만, 상문고 사태가 비단 한 고등학교만의 문제만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2. 상문고 사태의 성격과 의의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과거 비리재단 아래서 20년 넘게 유지되어온 ‘상문고 체제’의 특수성과 보편성에 대한 설명이 불가피하다. 다만 이미 언론에 의해 자세히 보도된 각종 찬조금 불법징수와 내신성적 조작, 그리고 교장을 위시한 재단측 인사들의 교사·학생에 대한 인권침해 사례는 다시 장황히 열거할 필요가 없을 듯하다. 그러나 교사·학부모·학생 어느 누구도 진심으론 달가워하지 않았던 상문고 체제가 지난 20여년 동안 유지될 수 있도록 영향을 미친 한국사회의 토대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심도있는 이해가 필요하다.

교장을 정점으로 하는 거대한 억압체제가 강남 8학군의 한 공간에서 재생산될 수 있었던 토대는 물리적인 것 이상으로 상징적인 것이었다. 학교의 파행적 운영과 관련하여 ‘이상한 말’을 꺼내는 교사와 학생 들을 학생부에 보고토록 각 반에 ‘학생프락치’를 심어놓고, 각종 체벌로 분위기를 잡는 것과 같은 물리적인 억압만이 학생과 학부모를 입다물게 하지는 않았다. 이것만으로는 학교의 구성원들이 상식적 규범을 거스르면서까지 상춘식 전 교장의 횡포에 자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