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네이스

 

상식을 위한 투쟁

 

 

이계삼 李啓三

밀양 밀성고등학교 국어교사. ygs0720@hanmail.net

 

 

교사들은 겨울방학 때부터 2월 봄방학 직전까지 한해의 학생생활기록부를 정리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낸다. 늘상 해오던 업무라 생각하면 그저 한 이틀 정도 출근하여 컴퓨터 앞에 앉아 내용 입력하고, 출력물 뽑아내어 대조작업 하면 되는 그리 대수롭지 않은 일이다. 그렇지만 그 작업의 ‘교육적’인 무의미함을 생각하고, 그것이 교사에게 강요하고 있는 관료적 억압을 생각하면 정말 속상하고 짜증난다. 가령 이런 식이다. 학생생활기록부에는 상담누가기록이라는 항목이 있다. 사실 웬만큼 성실한 교사라도 자기가 맡고 있는 모든 아이들과 일일이 한번씩만이라도 마주앉아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기란 정말 쉽지 않다. 모난 데 없이 평범하게 생활하는 많은 아이들과는 1년 동안 제대로 된 대화 한번 못하고 지나가는 경우도 허다하다. 그런데 ‘상담누가기록’란에는 월 1회, 한 학기 3회, 도합 6회 정도의 상담기록을 남기게끔 되어 있다. 그러니 거의 대부분 ‘가라’로 때운다. “일시: 2002년 7월 15일 오후 17:00~18:00 어간(於間). 장소: 도서실. 내용: 기말고사 성적 분석하고 학습방법에 대해 조언해줌.” 이런 내용을 1인당 5, 6회 입력하고 나면 교사는 순식간에 200번 정도의 거짓말을 하게 된다. 또 ‘종합의견란’이란 게 있다. 고등학교의 경우, 학생생활기록부가 대입전형자료로 활용되기 때문에 그 내용들은 한 아이의 인성·학업·대인관계에 대한 엄정한 평가라기보다는 가급적 ‘아름다운’ 언어로 채워주는 것이 관행이다. 공부에 통 흥미가 없는 학생이라면 “자기만의 공부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학생”으로 쓰고, 대인관계에 좀 문제가 있는 학생이라도 “교우관계에 있어서 자기만의 원칙을 갖고 이를 충실히 지키고 있다”고 쓴다. 그런 식으로 한 아이에 대한 이러저러한 항목을 모두 엮어 모으면 대부분의 아이들은 학생생활기록부상에는 거의 흠잡을 데 없는 ‘전인(全人)’으로 묘사된다.

학생생활기록부를 입력하는 동안 머릿속을 떠다니는 이러저러한 생각들을 몰아내기 위해 아무리 애를 써도 대개는 헝클어진 기분이 되고 만다. ‘대체 이게 뭐하는 짓일까’ 하는 번민이 뇌리를 떠나지 않는다. 아이들에게 공부하라고 닦달한 일밖에 한 적이 없는 학교가 한 학생에 대해 100가지가 넘는 항목의 모든 세세한 정보들을 기록하고, 1년 동안 어떻게 관리하고 키웠는지 미주알고주알 써서 남기는 관행. 학생기록부가 마감되면 한해의 학사업무도 종결된다. 교무실 회의용 탁자 위에 쌓인 흰 종이의 거대한 탑. 어쨌건 우리는 국민의 세금으로 이 학생들을 받아서 1년 동안 탈없이, 틀린 것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