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생극론의 독자성과 탈유럽중심주의의 함정

조동일 『세계문학사의 전개』, 지식산업사 2002

 

 

설준규 薛俊圭

한신대 영문과 교수 jksol@hucc.hanshin.ac.kr

 

 

『세계문학사의 전개』는 『한국문학통사』(전6권, 1판 1982~89)에서 비롯되어 『소설의 사회사 비교론』(전3권, 2001)으로 이어지는 장구한 학문적 여정의 도달점이면서, 본격적 세계문학사 저술의 “기본설계”(14면)라는 점에서 새로운 출발점이기도 하다. 온갖 해체주의가 최신 학문조류의 이름을 달고 횡행하는 세태에서 세계문학사의 방대한 체계 구축에 매진해온 조동일(趙東一)교수의 열정에 경의를 표하면서, 책을 읽으며 품었던 몇갈래 생각을 적어본다.

첫째, 저자는 동아시아 철학의 “유산을 재창조한” 생극론(生克論)에 입각해 세계문학사를 기술했다고 밝히고 있다. 생극론은 헤겔과 맑스의 변증법에 대한 대안으로서 “그 둘이 상극으로 이룩되는 발전을 일방적으로 강조한 데 맞서서, 상극이 상생이고 상생이 상극이며, 발전이 순환이고 순환이 발전임”(21~22면)을 밝힌다고 한다. 이런 설명만으로는 변증법과 생극론의 구별이 뚜렷하지 않을뿐더러 생극론의 역사관도 유물론의 나선형적 역사관과 썩 달라 보이지 않는다. 생극론이 철학적 원리로서 변증법과 어떤 관계에 있는지를 검토할 처지가 못되는 필자로서는 『세계문학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