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황상익 黃尙翼

서울의대 교수, 의학사 전공

 

 

생활사적 시각에서 본 전통의료

신동원 『조선사람의 생로병사』, 한겨레신문사 1999

 

 

구미사회에서 대체로 196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일상생활사 연구는 몇해 전만 해도 우리에게는 남의 일이거나 사소한 짓거리로만 여겨졌다. 그것은 우리 사회가 학문적·실천적으로 온통 국가권력의 민주화라는 거대담론에 빠져들 수밖에 없었던 저간의 사정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1980년대에 군부독재 세력과의 건곤일척의 대결을 부분적으로나마 승리로 이끈 뒤, 혹자에게는 우리 사회가 변혁적 긴장감과 집중력이 이완된 것처럼 비치기도 하였지만, 한편으로는 그동안 상대적으로 방치되었던 일상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역사 연구도 조금이나마 외연을 넓히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은 어떻게 살았을까” 유의 역사책이 여러 권 나왔으며 그 가운데 몇몇은 독서시장에서 어느정도 성공을 거둔 마당에 역사서술에서, 생활사·일상사(日常史)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은 새삼스러운 일일지 모른다. 그러면서도 필자는 우리 전통시대의 의학과 질병의 역사에 대해 오랫동안 연구해온 신동원이 주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저술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