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선의 혁명인가, 선의 변질인가

무심 편집 『온 세상은 한 송이 꽃─숭산 선사 공안집』, 현암사 2001

 

 

박성배 朴性培

스토니브룩 뉴욕주립대 한국학과 불교학 교수 sbpark@notes.cc.sunysb.edu

 

 

숭산(崇山) 스님은 충남 예산 수덕사에 오래 주석하셨던 송만공(宋滿空, 1871〜1946) 스님의 도통을 이어받은 우리 시대의 대선사이다. 만공 스님은 천품이 걸출이었다. 그래서 많은 일화를 남겼다. 1937년 3월 11일, 조선총독부 회의실에서 총독 미나미 지로오(南次郞)에게 추상같은 불호령을 내린 이야기는 언제 들어도 통쾌하다. 스님은 조선불교를 일본불교에 종속시키려는 이른바 조선불교진흥책의 입안자들은 아비지옥에 떨어질 놈들이라고 면전에 있는 총독을 질타하셨다. 일본 세력이 천하를 휩쓸 때, 조선총독부 청사에서 총독을 이처럼 질타할 수 있는 힘은 어디서 나왔을까. 시세(時勢)에 편승, 이권을 노리는 점잖은 종교인들은 감히 생각도 못할 일이다. 시대의 흐름에 휩쓸리지 않는 선(禪)의 정신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다. 그러기에 민족시인이기도 한 한용운(韓龍雲, 1879〜1944) 선사는 만공 스님의 불호령을 “과연 사자후!”라고 칭찬했다.

만공 스님의 사자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