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미 曺容美

1962년 경북 고령 출생. 1990년 『한길문학』으로 등단. 시집 『불안은 영혼을 잠식한다』 『일만 마리 물고기가 山을 날아오르다』 등이 있음. treepoem@hanmail.net

 

 

 

섬천남성은 독을 품고 있다

 

 

얼마 남지 않았다

비오는 날의 나비도 그런 생각으로

체온이 떨어지는 줄도 모르고

날아다니는 걸까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