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성미산을 아시나요

 

 

이경란 李暻蘭

마포두레생활협동조합 이사. onl-nana@hanmail.net

 

 

성미산에서 일어난 일

 

크기라고 해봐야 4만평도 안되고, 정상까지 올라가는 데 어른 걸음으로 5분밖에 걸리지 않는, 서울시 마포구의 서쪽에 작은 산이 있습니다. 지금은 세상에 많이 알려졌지만, 불과 3,4년 전만 하더라도 이 산의 이름을 아는 사람은 적었습니다. 오래 사신 어르신들과 동사무소에서나 알 뿐이었지요. 그저 불룩 솟아나 있고 나무가 좀 있는 동네 뒷산일 따름입니다. 물론 서울의 여느 뒷산처럼 텃밭을 일구거나 체조하는 사람, 역기를 드는 사람, 달리는 사람, 배드민턴장을 만드는 사람 들이 있지요. 또 할머니 할아버지 들이 쉬기도 했고요. 6,7년 전부터는 주변의 어린이집 아이들이 매일 올라와 놀거나 나무를 살피기도 하고, 아까시꽃이며 며느리밑씻개 같은 풀을 따먹기도 하는 그저 그런 동네 뒷산이 바로 성미산입니다.

그러던 이곳에 사람들이 우글거리고 그들 입에 오르내리게 된 것은 2001년 7월, 구청에서 공시를 내걸면서부터입니다. 산의 정상부에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가 배수지를 건설하고, 산 소유주인 한양대학재단은 남쪽 경사면에 아파트를 건립하겠다는 계획이었지요. 10여년 전 주민들의 의사를 물은 적도 없이 배수지 계획을 입안하고 추진했던 방식으로 서울시는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재단은 배수지의 추이를 보면서 공사업자를 선정하려고 했지요.

배수지란 정수장과 개별 수요자의 중간지점에 물탱크를 설치하여, 단수가 될 때도 물공급을 하고, 개별 수요자에게 바로 급수함으로써 비위생적인 물탱크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주민편의시설입니다. 이때 물을 공급하려면 표고 50~70미터 위치에서 물을 내려보내거나, 아니면 평지에서 압력을 가하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그동안 서울시는 작은 산 위에 배수지를 만들어왔습니다. 이런 환경파괴적 시설은 ‘수돗물 문제’ 때문에 아무런 저항 없이 많은 동네 뒷산을 파괴하며 만들어졌습니다. 성미산에 오르면 바로 보이는 와우산도 그런 경우입니다. 그런데 서울시는 성미산배수지 건설에서 처음으로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힌 셈이지요.

개발계획을 접한 주민들은 삼삼오오 모여 막아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고, 서로의 의견을 알게 된 단체들은 ‘성미산을 지키는 주민연대’를 조직했습니다. 구성원은 공동육아협동조합 어린이집 부모들과 마포두레생활협동조합(생협), 신 체조부 할머니·할아버지, 역도부 아저씨들, 주변의 절과 교회, 그리고 산밑에 있는 성서초등학교의 학부모들이었습니다. 그후 2003년까지 3년 동안 성미산을 지키기 위한 참으로 다양한 활동이 벌어졌지요.

우선 홍보와 성미산 조사, 서명활동을 벌였지요. 대자보를 붙이거나 전단을 돌리고, 홈페이지를 만들고, 상수도사업본부 등 관계기관에 항의하고, 환경단체의 도움을 받아 식생조사를 하고 본격적으로 서명운동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