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세계일화(世界一花), 사막에서 열매를 맺다

무량 『왜 사는가』 1·2, 열림원 2004

 

 

강미숙 姜美淑

인제대 영어교육원 교수 langkang@inje.ac.kr

 

 

 

“사막에서 10년째 절을 짓고 있는 ‘일하는 스님’ 무량”이라는 부제가 붙은 『왜 사는가』의 저자는 예일대학을 다니던 중 숭산(崇山) 문도로 출가한 미국인 스님이다. 일찍이 ‘세계는 한송이 꽃’이라는 깨달음으로 삼십여개 나라에 백이십개가 넘는 선원을 연 숭산 스님의 포교 역정은 널리 알려져 있었으나, 일반 독자들에게는 『만행·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를 쓴 현각 스님의 스승으로 더 유명한 듯하다. 무량 스님의 책은 스승의 입적을 예감한 듯 직전에 출간되어, 스승이 전한 한국 선불교가 서구인들의 정신세계에 어떤 모습으로 다가갔는지 실증한다. 사실 미국의 종교적 상황은 그 나라의 음식과 마찬가지로 세계 각 지역의 종교가 몽땅 수입되어 있다고 할 정도로 다양하다. 하지만 청교도들을 건국 시조로 내세우는만큼 기독교가 그 나라의 이념적·정서적 토대를 이루어왔고, 미국 이민길에 오른 다수의 우리 교포들도 그 사회에 동화되는 안전판으로서 기독교를 택하기도 하였다. 특히 9·11 이후에는 선악 이분법이 두드러지는 근본주의적 기독교가 막강한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경기 침체 속에서도 미국의 대중이 그들의 이익에 노골적으로 반하는 부시에 이끌리는 연유도 이런 정황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The Quarterly Changbi이런 가운데 서구인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