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세대를 바라보는 ‘단절’과 ‘봉합’의 수사

송호근 『한국,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 삼성경제연구소 2003

 

 

이동연 李東淵

문화평론가, 성공회대 연구교수. sangyeun@hitel.net

 

 

이 저자의 주장은 무엇인가? 송호근(宋虎根) 교수의 『한국,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 세대, 그 갈등과 조화의 미학』을 읽고 난 소감이다. 이 질문의 함의는 역설적이다. 세대문제를 바라보는 저자의 진단과 대안이 논리적으로 분열되어 있지만, 그 분열의 맥락 속에서 오히려 분명한 정치적 서사를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비교적 명료한 세대적 단절을 조목조목 설명하는 서론과는 달리 결론으로 갈수록 세대적 충돌이 그다지 심각하지 않은 현상으로 진단하는 데에는 세대문제를 바라보는 저자의 ‘정치적’ 입장이 결정적이지 않았나 하는 게 말 그대로의 촌평에 값하는 솔직한 생각이다.

물론 서두부터 성급하다면 성급한 이러한 비판이 이 책이 갖는 학술적 의미를 온전히 무효화할 수는 없다. 이 책은 최근 우리 사회의 화두로 등장한 세대문제를 본격적으로 파헤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그 세대문제가 한국사회의 정치적·경제적·문화적 지형에서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나름대로 꼼꼼하고 발빠르게 진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저자는 세대문제가 한국사회를 진단하는 주요한 화두임을 역설하면서 그 근거로 지난해 한국사회를 들끓게 했던 ‘월드컵’과 ‘대선’이란 사건을 들고 있다. 이 두 사건을 통해 저자가 말하는 소위 ‘2002세대’가 탄생했고, 언론에서 ‘고통 없이’ 애용한 ‘2030세대’가 출현했다. 사회변화의 새로운 주체로 등장한 2030은 사회의 지배세력이자 기성세대인 5060과 짝패를 이루어 변화와 개혁을 표상하는 하나의 상징적 기표가 되었다. 2030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