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금진 崔金眞

1970년 충북 제천 출생. 2001년 『창작과비평』으로 등단. upthere@hitel.net

 

 

 

소년 가장

 

 

밤길을 걸어 집으로 가는데 죽은 아버지 부르는 소리

 

얘야, 오늘은 마을에 제사가 있구나

 

목구멍이 빨대 같은 풀들이

피묻은 꽃들을 혓바닥처럼 밖으로 꺼내어놓을 때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