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소통불능을 다룬 두 영화

「사마리아」와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김윤영 金倫永

소설가 yoon2828@hitel.net

 

 

김기덕(金基德) 영화에 대해 나는 애정어린 지지자에 속한다. 물론 그의 영화도 빼놓지 않고 봐왔다. 유럽여행 갈 경비를 벌려고 원조교제하는 아이, 역시 친구를 따라 매춘하는 여고생, 자기 딸과 관계맺는 남자들을 ‘징벌’하느라 바쁜 아버지까지, 작위적인 설정들로 가득한 영화 「사마리아」도 역시 보지 않을 수 없었다.‘이 세상은 어차피 개차반이야!’ 하는 발악으로 날뛰는 듯한 스크린을 쳐다보며 나는 몇가지 의문을 품었다. 왜 아버지는 딸과 적극적인 대화를 하지 않는가. 그들은 애초부터 소통할 수 없는 관계였나. 그들의 골이 깊어져도(아버지는 딸을 죽이고 싶을 것이다) 아무 대안도 없는가. 그렇게 영화는 끝났고 극단적인 소통불능은 전과 양상을 달리하면서도 더 두드러진 듯했다. 사랑하지만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고 대화하고 싶지만 그 방법을 모르는 그의 영화 속 주인공들은 대부분 파국에 이르고, 신기하게도 나는 그 엽기적 상황을 보면서 소통에 대한 감독의 강한 열망을, 그것도 냉소적인 게 아니라 너무나 절실하고 뜨겁기까지 한 시선을 느끼곤 했다. 물론 그의 영화를 보는 게 썩 유쾌한 것만은 아니다. 그의 영화는 숙변과도 같다. 지금도 내 몸 어딘가에 반갑지 않은 손님처럼 눌어붙어 있는 듯한 느낌이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