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손지연 엮음 『전후 동아시아 여성서사는 어떻게 만날까』, 소명출판 2022

동아시아 여성문학의 공통성과 교차하는 목소리(들)

 

 

김양선 金良宣

한림대 일송자유교양대학 교수 kysun@hallym.ac.kr

 

 

197_490

『전후 동아시아 여성서사는 어떻게 만날까』는 제목에서부터 몇가지 핵심적인 의제를 함축하고 있다. ‘전후(戰後)’란 언제를 가리키는가, ‘여성서사’란 무엇인가, ‘동아시아’라는 권역은 어떤 지역적 시각과 의미를 지니는가이다. 동아시아 지역 10인의 연구자들이 참여한 이 책의 목차에서 우선 ‘동아시아의 눈’ ‘동아시아의 시선’ ‘동아시아라는 창’과 같은 키워드가 눈에 들어온다. 필자들은 하나같이 서구와 구별되고, 일국 국가주의와도 구별되는 동아시아 공동체의 역사, 경험, 목소리, 연대를 강조한다. 여기서 동아시아는 남한과 북한, 중국, 일본, 그리고 오끼나와와 대만까지 포괄하며, 이들이 말하는 공동체의 경험은 ‘전쟁’ 그리고 ‘전후’라는 상황과 연결되어 있다. ‘전후’는 남한과 북한의 경우 한국전쟁과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