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쇠락하는 문화와 떠오르는 문화의 버석거림

I.A. 곤차로프 『오블로모프』 1·2, 문학과지성사 2002

 

 

이강은 李康殷

문학평론가·경북대 노문과 교수 kelee@knu.ac.kr

 

 

가야 할 길의 지도가 잘 그려져 있고, 탐험가의 신념과 영감이 불타고 있다고 해도 여행은 길을 떠나 한걸음씩 걷지 않고는 완성되지 못한다. 우리는 아주 정교하게 만들어진 리얼리즘 문학이론을 가지고 있고 위엄있는 리얼리즘 문학정신도 있으며 풍부한 경험도 있다. 그러나 이 이론의 지도를 들고 전망을 품은 주인공이 길을 떠날 때 그에게는 이론과 전망 외에도 수없이 많은 덕목이 필요하다. 그점에서 곤차로프(I.A. Goncharov)의 『오블로모프』(Oblomov, 최윤락 옮김)가 리얼리즘 문학의 여정에서 보여준 덕목은 적지 않다.

우선 전형이라는 점에 주목해보면 오블로모프는 그야말로 전형적인 인물이다. 그는 자본주의 경제체제가 성장하면서 몰락의 운명에 처한 지주계급의 행태와 심리를 전형적으로 보여주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그는 오블로모프 기질(Oblomovshchina, 퇴보적·무의지적인 생활방식)이라는 보통명사를 만들어낸 인물로서, 19세기 러시아 문학에서 뿌슈낀(A.S. Pushkin)의 『예브게니 오네긴』에서의 오네긴, 레르몬또프(M.Y. Lermontov)의 『우리 시대의 영웅』에서의 뻬초린, 뚜르게네프(I.S. Turgenev)의 『루진』에서의 루진 등과 같은 리슈니 첼로베끄(lishni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