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규관 黃圭官

1968년 전북 전주 출생. 1993년 전태일문학상으로 등단. 시집 『철산동 우체국』 『물은 제 길을 간다』 등이 있음. grleaf@hanmail.net

 

 

 

쇳소리

 

 

아내에게서 쇳소리가 난다

가난 때문에, 가난을 메우려고

놀려야 하는 몸뚱이가 새끼들의 떼에 부딪히고

내 무능에 긁혀지다 못해 밖으로

튀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