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존슨 얀 『DNA와 주역』, 몸과마음 2002

수(數), 그 신묘함과 과학성

 

소광섭 蘇光燮

서울대 물리학부 교수 kssoh@phya.snu.ac.kr

 

 

DNA

『주역(周易)』은 수천년 동안 동아시아 지역에서 최고 지혜의 경전으로 지성인의 필독서였고, 일반인에게는 점술의 원전으로 널리 알려져 문자 그대로 장기 스테디쎌러였다. 한편 DNA는 생명과 유전의 신비를 풀어주는 최첨단 현대 생명과학의 핵심어로 등장하였다. 두 단어가 모두 사람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면서 또한 대척적 결합이란 점에서 흥미로운 주제라 아니할 수 없다. 오래된 옛것과 가장 앞서가는 현대적인 것, 신비에 싸인 심리적 예지와 정량적인 분자생물학의 계측, 심오한 철학과 예리한 분석과학과 같이 가장 인문학적인 주역과 가장 자연과학적인 DNA가 서로 통할 수 있다면 무엇 때문일까? 극과 극은 통하기 때문인가, 아니면 단순히 둘 다 인간 지성의 소산이기 때문인가?

이 책의 저자인 타이완 출신의 분자생물학자 존슨 얀(Johnson F. Yan, 嚴尊憲)은 직접 이 질문을 던지고 있진 않지만 『DNA와 주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