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창비시선 200’ 기념 특집

 

이선영 李宣姈

1964년 서울 출생. 1990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글자 속에 나를 구겨넣는다』 『평범에 바치다』 등이 있음.

 

 

 

수(數)

 

 

공같이 둥근 머리는 하나요,<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