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순례 咸順禮

1966년 충북 보은 출생. 1993년 『시와 사회』로 등단.

시집 『뜨거운 발』 『혹시나』 『나는 당신이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고』 『울컥』 등이 있음.

ham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