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희덕 羅喜德

1966년 충남 논산 출생.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뿌리에게』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그곳이 멀지 않다』 『어두워진다는 것』 등이 있음. rhd66@hanmail.net

 

 

 

수족관 너머의 눈동자

 

 

삼짇날 아침 나는 발견되었다

방앗간에 앉아 있던 한 시인1에 의해,

그가 하릴없이 뒤적이던 묵은 여성잡지 속에서,

생불이라 불리는 숭산스님의 수행담과

전도연이 알몸 섹스 연기를 했다는

기사 사이에서, 성과 속 사이에서,

  1. 백무산 「삼짇날 아침」(『初心』, 실천문학사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