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시간과 공간, 그리고 사유와 존재

송병옥 『형이상학과 자연과학』, 에코리브르 2004

 

 

소광섭 蘇光燮

서울대 물리학부 교수 kssoh@phya.snu.ac.kr

 

 

 

현대물리학의 가장 핵심적인 과제는 시간과 공간에 대한 이해이다. 뉴턴의 절대시간과 절대공간 이론에서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으로 넘어오면서 시간과 공간에 대한 과학적 이해는 개벽에 가까운 대혁명을 겪었으며, 원자와 소립자 등 물질의 본성과 우주의 형태와 시작과 끝에 대한 연구에 크나큰 발전이 가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과 공간은 여전히 완벽한 이해를 거부하는 난제로 남아 있다. 그 이유는 양자물리와 시공간의 통일적 이해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물질의 근본이라고 보는 소립자의 이론도 얻지 못하고, 우주의 시원에 대한 연구도 오리무중에 빠져든 상태이다.

전세계의 뛰어난 이론물리학자들이 시공간의 근본법칙을 찾아내기 위하여 불철주야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뚜렷한 성과의 기색조차 보이지 않는다. 이른바 통일장이론(unified theory of field)의 탐구가 성과를 내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한번 되돌아볼 싯점이 아닌가 싶다. 이들 연구의 대부분은 수학적 방정식을 다루는 기술적 노력에 집중되고 있으며, 시공간이나 물질의 본성이 무엇인지를 근본적으로 따져보는 철학적 시도는 거의 없었다. 바로 이 점이 현재 물리학계가 봉착한 문제의 근본적 해결이 안되는 이유가 아닐까?

『형이상학과 자연과학』의 ‘머리말’에서 송병옥(宋炳玉) 교수는 “과학기술이 단지 과학기술 그 자체만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생각은 옳지 않다. (…) 과학적 지식의 원천에는 그것의 사상적 배경이 필요하다는 것이며, (…) 그중에서도 자연과학에 근원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은 철학이다. 다시 말해서 자연과학은 철학적 토양 위에서 발전한다는 점을 지적하고자 한다”(9면)고 말하면서 구체적인 예로 하이젠베르크(W. K. Heisenberg)의 불확정성원리는 현상학자 후썰(E. Husserl)의 철학 강의에서 나타난 불확정성을 기초로 하고 있다는 점을 든다.

저자는 책의 끝머리에서 현대물리학이 당면한 시공간의 과제를 해결할 철학적 기반이 이미 주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