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시대와의 화해를 꿈꾸는 문학토론

영광독서토론과 이문열 『술단지와 잔을 끌어당기며』

 

 

김용규 金容圭

문학평론가·부산대 강사 kyk3686@kornet.net

 

 

2002년을 열흘 정도 남겨둔 작년 12월 19일 부산의 영광도서에서 이문열의 신작 중단편집 『술단지와 잔을 끌어당기며』에 대해 제76회 영광독서토론이 열띠게 벌어졌다. 여느 해 같으면 12월 독서토론은 연말의 분위기를 반영하듯, 작가와 토론을 맡은 비평가 사이에 화기애애하고 따뜻함이 묻어난 비판과 대화  들이 오가고 그 분위기가 뒤풀이 자리로 이어졌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 토론회는 처음부터 심상치 않았다. 지난 한해 ‘홍위병’ ‘권력의 나팔수’ ‘친북세력’ 등 무수한 문제성 발언으로 문화계 전체를 뜨겁게 달군 작가 이문열씨가 참석한데다 그를 비판하는 안티조선의 입장에 선 시인이자 평론가인 노혜경씨가 지정토론자로 나섰으니 토론에 대한 관심은 배가될 수밖에 없었다. 150석 남짓한 영광도서의 사랑방에 그 두 배가 넘는 독자들이 몰려 많은 이들이 복도에까지 들어찼으며 상당수의 사람들은 입장조차 못한 채 돌아서야 했다. 특히 이날은 인터넷서점의 등장으로 가뜩이나 어려워진 부산의 서적상들이 곧 있을 교보문고의 부산 진출을 저지하기 위한 항의로 일제히 서점의 문을 닫아건 날이었음을 생각하면, 300여명의 청중들은 오로지 이 토론회에 참석하러 온 사람들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참석한 청중들 사이에 서울의 몇몇 신문이나 시사잡지의 기자, 토론회를 중계하기 위한 시민방송의 취재진, 그리고 최근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는 이문열씨의 책 반납운동을 주도한 주체들도 보였다. 물론 젊은날 이문열의 소설을 열병 앓듯이 읽었던 기억 때문에 찾아온 독자들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영광독서토론회는 관례적으로 토론작품에 대한 작가의 변으로 시작된다. 이어서 지정토론자는 이번 토론작품과 관련된 날카로운 질문들을 풀어놓는다. 단순히 독자와의 만남 정도로 생각하고 찾아온 작가들은 느닷없이 날아오는 질문에 곤혹스러워하기도 한다. 이문열씨는 이날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의식한 듯, 이번 작품을 쓰게 된 경위를 얘기하는 대신 ‘패러디, 해체, 그리고 안티’를 자신의 변의 제목으로 삼았다. 찾아온 작가로서는 이례적이었다. 어쨌든 작가가 자신의 작품과는 무관해 보이는 제목을 붙인 것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