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시베리아 원주민의 정체성과 문화

A. 레이드 『샤먼의 코트』, 미다스북스 2003

 

 

강정원 姜正遠

서울대 인류학과 교수. kangjw@snu.ac.kr

 

 

시베리아는 한국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지만 한국인들은 이를 잘 인식하지 못하며 또한 사람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지도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타문화에 대한 한국인들의 관심은 한국문화보다 소위 더 발달했다고 생각하는 문화에 쏠려 있다. 시베리아는 한국문화 원류와의 연관성이나 시베리아 횡단철도, 풍부한 자원 등을 통해서 그나마 사람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이때에도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원주민들의 삶에 대한 관심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런데도 시베리아 원주민들의 삶을 다룬 책이 번역되었고 이에 대해 촌평을 쓴다는 사실은, 이 지역 원주민인 사하 사람들에 대해 박사논문과 몇편의 논문을 썼고, 또한 대학에서 시베리아에 관한 수업을 하고 있는 나에게 고무적으로 다가왔다. 한국인들이 타문화를 보는 데에 균형을 잡아가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러시아인들이 시베리아로 진출하기 전에 원주민들은 생태적 조건에 따라 유목이나 어로,수렵에 의존하여 생활했다. 상대적으로 인구가 많은 사하나 부랴뜨 사람들은 소나 말,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