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초점

 

시적 언어의 모험과 시인의 충실성

김경주 시집 『기담』

 

 

이찬 李粲

문학평론가. 주요 평론으로 「2007년을 마감했던 한국문학의 세 화두」 「창작과 비평과 산문의 사이, 저‘문학적인 것’의 사유 공간을 위하여」 등이 있음. clandestin@hanmail.net

 

 

하이데거(M. Heidegger)는 「무엇을 위한 시인인가」라는 글에서 지금 우리 시대를‘세계의 밤이라는 궁핍한 시대’라 칭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세계의 밤의 시대에는 세계의 심연이 경험되고 감내되어야 한다. 그러나 그러기 위해서는 심연에까지 이르는 사람이 필요하다.” 그에 따르면, 이‘궁핍한 시대’에 시인의 사명은‘존재의 극단적 망각’을 넘어서 존재 그 자체로 되돌려 그것에 가까워지는 것이다. 하이데거의 이러한 통찰은 비단 낭만주의 시대에만 유효한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탈(脫)낭만주의 시대라 불리는 지금 2000년대에도 여전히 시인들은 언어의 자명한 지시체계, 그‘사이’공간의‘틈’속에서‘존재의 가깝게 하는 가까움’, 곧‘우리들 삶의 근원적 처소’를 찾아내려 하기 때문이다. 설혹 이러한 모색이‘존재의 환한 밝힘으로부터 규정된 장소성(Ortschaft)’에 다다르지 못하고, 더 나아가 진리체험의 어떤 단 한순간으로도 데려다 주지 못한다 하더라도, 우리 시대 시인들에게 이미 자동화된 저‘화폐로서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