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미 金京眉

1959년 서울 출생. 198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쓰다 만 편지인들 다시 못 쓰랴』 『이기적인 슬픔들을 위하여』 『고통을 달래는 순서』 『밤의 입국 심사』 등이 있음. lilac-namu@hanmail.net

 

 

 

역무원을 찾아서

 

 

유자꽃 때문이었다

오렌지나무 때문이었다

아니 기차 때문이었다

다섯개인지 여섯개인지 잇단 간이역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