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P. 벤느 『역사를 어떻게 쓰는가』, 새물결 2004

신사학의 선구자 뽈 벤느

 

 

이학수 李學洙

부경대 사학과 강사 leefrance@hanmail.net

 

 

역사를-어떻게-쓰는가

최근 대학의 사학과에서는 전공학생들을 위해서도 사학개론을 가르치지는 않는다. 가르치는 사람이나 학생이 모두 어렵고 재미없기 때문이다. 반면 출판계에서는 최근에 역사이론서들을 연달아 출판하고 있다. 포스트모던 역사학을 비롯, 신사학·미시사학에 관한 이론서들과 포스트모던 역사학을 비판하는 또다른 역사이론서들(『서발턴과 역사학 비판』 『역사를 보는 눈』 『역사의 풍경』 『역사, 철학적으로 어떻게 볼 것인가』 등)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그것은 역사이론에 대한 강한 욕구와 역사학 방법론 모색을 반영하는 것이리라. 이런 시기에 원서가 출간된 지 약 30년이 지난 뽈 벤느(Paul Veyne)의 『역사를 어떻게 쓰는가』(Comment on écrit l’histoire, 이상길·김현경 옮김)가 번역 출간되었다.

뽈 벤느는 아날학파의 역사이론을 비판하기 위해 이 책을 저술한 것이 분명하다.1971년이라면 브로델이 역사학에서 권력을 누리던 시기였고,아날학파가 전세계 역사학을 주도하고 있을 때였다.그런데 벤느는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