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리처드 도킨스 『만들어진 신』, 김영사 2007

신이라는 망상

 

 

김재영 金載榮

서울대 기초교육원 교수 zyghim@snu.ac.kr

 

 

만들어진“에 뿌르 씨 무오베”(E pur si muove). 우리말로 번역한다면 “하지만 움직이는걸” 정도가 되겠지만, 흔히 “그래도 지구는 돈다”라고 번역한다. 근대 과학혁명의 주역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로마에 불려가 종교재판을 받고 가톨릭의 가르침에 어긋나는 주장을 설파하지 않겠다는 서약과 더불어 가택연금형을 선고받은 후, 돌아서며 혼잣말처럼 중얼거렸다는 바로 그 말이다. 주제뻬 바레띠가 처음 이 말을 글로 기록한 1757년은 갈릴레오가 죽은 지 115년이 지나서였고, 빈첸쪼 비비아니가 쓴 첫 전기에 갈릴레오가 종교재판의 결과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고 서술된 것과도 배치되기 때문에, 이 일화는 틀림없이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 지어낸 이야기일 것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에 뿌르 씨 무오베”라는 말은 여전히 과학적 사실이 종교에 의해 억압될 수 없음을 말하는 표어처럼 사용된다.

400년 가까운 세월이 흐른 지금은 상황이 반대가 되어버렸다. 이제 저명한 진화생물학자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는 종교가 근거 없는 상상일 뿐 아니라 대단히 해로운 망상이라고 몰아붙이고 있다. 『만들어진 신』(이한음 옮김)의 원제‘The G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