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신현준·최지선·김학선 『한국 팝의 고고학』(전4권), 을유문화사 2022

당신이 듣는 한국 대중음악의 씨앗이 움트던 순간들

 

 

조일동 趙一東

문화인류학자, 한국학중앙연구원 조교수 heavyjoe@aks.ac.kr

 

 

197_512

몇년 전, 모 전자백과사전에 해방 이후 한국 대중문화 관련 항목을 개발하는 꽤 품이 많이 든 프로젝트를 맡았다. 선행연구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필자는 다소 충격을 받았다. 한국 학계에서 대중문화·예술 연구가 어떤 위치를 차지하는지를 노골적으로 깨닫게 되었달까? 1990년대 이전까지 ‘순수’ ‘전통’ ‘실험’과 같은 단어가 앞에 붙지 않는 예술, 즉 대중문화에 대한 한국 학계의 연구는 놀라울 만치 드물었다. 대중음악과 이를 둘러싼 실천에 관해 연구하면서 필자가 느꼈던 고립감이나 허전함의 실체를 수치로 확인한 경험이었다.

그나마 영화학 분야는 한국 영화사에 대한 촘촘한 데이터베이스가 마련되고 추가로 발견되는 자료와 내용 보강이 지속해서 이뤄지고 있을 뿐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