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신화와 저항

히야마 히사오 『동양적 근대의 창출』, 소명출판 2000

 

 

이욱연 李旭淵

인하대 중어중국학과 교수 gomexico@inha.ac.kr

 

 

중국과 일본에서 루 쉰(魯迅)과 나쯔메 소세끼(夏目漱石)는 하나의 신화이다. 그들이 치열하게 근대와 ‘악전고투’를 치렀고, 그로 인해 분명한 문학적 개성을 확보한 점을 감안하면, 그런 신화가 전혀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그러한 신화가 두 작가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가로막고 하나의 해석과 평가만을 강요하고, 그러한 신화의 창제과정이 중국과 일본의 국가주의와 밀접한 연관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루 쉰 신화, 나쯔메 신화를 해체하기 위한 작업도 있어왔다. 중국에서는 80년대 이후 ‘인간 루 쉰’이란 구호로 ‘혁명가 루 쉰’ 신화를 해체하려 하였고, 올해 들어 젊은 네티즌들이 루 쉰이 갖는 의미를 근본적으로 다시 물으면서 루 쉰 토론방을 몇달째 뜨겁게 달구고 있다. 사정은 나쯔메 쪽도 비슷하여, 가령 윤상인 교수의 작업(「일본 ‘국민’작가 나쓰메 소세키와 제국주의」, 『역사비평』 1999년 가을호)에서 보이듯이, 나쯔메와 제국주의 간의 연관성을 통해 일본 지식인사회를 지배해오고 있는 강고한 나쯔메 옹호기제에 균열을 내기도 한다. 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