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전문·실업교육의 오늘

 

실업계 학교를 전문적 직업교육의 장으로

 

 

이난숙 李蘭淑

이리공고 국어과 교사.

 

 

1. 처음 이 글을 청탁받았을 때 머릿속이 대단히 어지러웠다. 그동안 고민해온, 또는 교육현장에서 느꼈던 수많은 문제들이 뒤엉켜서 몰려왔기 때문이다. 그 속에는 근본적 해결을 위한 것도 있고 사사롭게 부딪히는 하찮은 것도 있으며 난감하다고 느꼈던 절망적인 문제들도 있었다. 교육의 위기에 대한 수많은 담론, 수많은 처방 들이 난무하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여전히 소외되고 있는 실업계 학교의 문제를 가장 생생하게 전달하는 것이 나에게 맡겨진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추상적이고 거창한 것보다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나름대로의 대안도 덧붙였다. 이 글이 실업계 고등학교 문제가 인식되는 작은 계기가 되길 감히 바란다.

 

2. 며칠 전 우리 반 학생 두 명이 가출했다. 학교에서 불량학생으로 평가되던 아이들도 아니었으며, 그렇다고 집안에 문제가 있거나 특별히 무슨 계기가 있던 것도 아니다. 그중 한 아이는 수업료를 부모 몰래 휴대전화 사용료로 내고, 옷을 사는 데 써버리긴 했다. 학교와 가정에서 백방으로 수소문했고, 며칠 뒤 아이들은 학교로 다시 돌아왔다. 가출한 이유를 묻자 띄엄띄엄 하는 말이 ‘그냥, 그냥’이란다. 요즘 들어 괜히 학교생활이 지겹고 집에 들어가기 싫었단다. 그래서 충동적으로 살림도구를 들고 나가버린 것이다. 흔히 일어나는 일이고 실업계 학교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이다. 실업계 학생들의 문제에는 수많은 요인들이 내재되어 있지만, 몇가지 중요한 고리들을 집어낼 수 있다.

먼저 입시 위주의 교육정책을 들 수 있다. 그동안 수없이 교육정책이 바뀌고 전환을 거듭했지만, 결국 입시 위주의 교육정책의 틀을 벗어나지는 못했다. 우리 사회의 학력 중심의 토대가 변화하지 않는 한 고등학교는 대학 진학을 예비하는 징검다리에 불과한 것이다. 이는 그간 학교의 성과가 초·중·고를 불문하고, 또 인문·실업계를 떠나, 그리고 설립목적이 무엇이든간에 오직 대학입시 결과에 의해 평가되어왔다는 데서도 드러난다. 또 사회의 모든 부문에서 학벌중심주의가 만연하면서 학부모들 역시 자녀를 명문대학에 보내는 것을 교육의 유일한 목적으로 삼아 사교육비를 엄청나게 쏟아부어온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요즘은 실업계 고등학교 진학을 자발적으로 원하는 학생이 많지 않다. 다시 말하면 실업계에 진학한 대부분의 학생들은 인문계 고등학교 진학에 실패하고 이를 만회할 기회도 가질 수 없는, 우리 사회의 소외계층의 자녀들이 대부분이다. 부모의 사교육 능력에 따라 자녀의 수학능력이 좌우되면서 사교육비를 감당할 능력이 없는 가정의 학생들이 학력에서조차 떨어지는 사회구조적 모순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기에 학생들은 실업계 고등학교에 들어오는 순간 수학능력 면에서든 경제적인 이유에서든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목표 상실과 함께 심한 무기력에 빠져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