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민 高榮敏

1968년 충남 서산 출생. 2002년『문학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악어』가 있음. amond000@hanmail.net

 

 

 

쌀이 울 때

 

 

마른 저녁길을 걸어와

천천히 옷 벗어 벽에 걸어두고

쌀통에서

한줌,

꼭 혼자 먹을 만큼의

쌀을 퍼

물에 담가놓으면

아느작, 아느작

쌀이 물 먹는 소리

 

어머니는 그 소리를 쌀이 운다고 했다

 

 

 

허밍, 허밍

 

 

해질녘 저 밭은 무엇인가

해질녘 저 흐릿한 논길은

해질녘 밭둑을 돌아 학교에서 돌아오는 거미 같은 저 애들은 무엇인가

 

긴 수숫대

매양 슬픈 뜸부기 울음

 

해질녘 통통통 경운기의 짐칸에 실려 가는

저 텅 빈 아낙들은 무엇인가

헛기침을 하며 걸어오는 저 굽은 불빛은 무엇인가

 

해질녘 주섬주섬 젖은 수저를 놓는

손〔手〕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