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나리오

 

 

대산_씨나리오_한지수_사진2_fmt

한지수 韓智秀

고려대 경영학과 4학년. 1988년생.

feelinghjs@naver.com

 

 

 

해도 될까요

 

씨놉시스

제법 준수한 얼굴의 열여섯살 소년 영하. 특별히 큰 사고를 친 적은 아직 없지만 자잘한 사건사고에는 종종 포함되곤 하는 그는, ‘노는 애’라고 하기에는 과장이고 평범한 아이라기에는 부족한, 애매한 위치에 있는 소년이다. 그 또래의 아이가 그렇듯 요즘 영하의 주된 관심은 단연 성()이다. 친구들과 함께 모여 걸작 야동을 감상하기도 하고, 혼자 공상에 빠져 하루에도 몇번씩 수음을 하는 나날이다.

영하네 가족 구성은 단출하다. 엄마 미영과 영하, 이렇게 모자(母子)가 전부다. 미영은 처녀 시절 연예계에서 활동했으나, 사별한 전 남편과 어린 나이에 결혼하면서 은퇴한 후 현재는 평범한 엄마이자 직장인으로 지내고 있다. 이제 곧 마흔 줄에 들어서는 미영이지만 여전히 얼마큼의 젊음을 움켜쥐고 있는 매력적인 모습이다. 성격 또한 활달하고 개방적이어서, 영하는 그런 미영과 마치 남매처럼 혹은 친구처럼 스스럼없이 지낸다. 미영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 잘나가는 사업가인 문구와의 인연을 잘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영하는 왠지 문구가 썩 마음에 들지 않는다.

공부에 특별한 흥미가 없는 영하는 6개월 전부터 실용음악 학원을 다니며 기타를 배우고 있다. 처음에는 손가락만 아플 뿐 제대로 노래 한곡 연주하지 못하던 영하였지만, 이제 몇곡쯤은 제법 치는 실력이다. 그러던 어느날 음악학원에 영하보다 한살 많은 희영이 등록한다. 또래와 달리 성숙해 보이는 희영에게 한눈에 반한 영하는 바로 작업에 착수, 희영과 사귀는 데 성공한다. 그와 동시에 용암처럼 세차게 분출하는 영하의 성욕. 희영은 그런 영하를 능숙하게 컨트롤한다.

한편, 한국 고전 걸작 에로비디오를 구했다는 말에 친구네 집에 모인 영하와 친구들. ‘새끼, 야동은 일본이야’ 하면서도 호기심을 가지고 함께 보기 시작한다. 스토리와 영상이 B급이지만 나름의 재미가 있고 여배우의 얼굴과 몸매도 예쁘다. ……그런데 어쩐지 배우의 얼굴이 무척이나 익숙하다. 자세히 보니 미영의 젊었을 적 모습이 아닌가. 크게 당황한 영하는 황급히 집으로 돌아온다. 그러나 머릿속에서는 미영의 이미지가 떠나지 않는다.

그 일 이후로 영하는 미영과 마주할 때마다 설명하기 어려운 감정에 휩싸이곤 한다. 자신도 이게 무슨 감정인지 모르겠다. 그런 와중, 문구와 재혼할 것을 영하에게 알리는 미영. 어떤 분노감과 질투심이 솟는 영하지만 별달리 할 수 있는 것이라곤 없다. 그렇게 미영과 문구가 결혼한 후 신혼여행을 떠난 사이, 영하는 희영을 초대하고 마침내 첫 경험에 성공한다. 행복에 겨워하는 영하. 그 행복감에는 떨떠름한 무엇이 함께하지만 크게 개의치 않는다.

그리고 얼마 뒤 미영과 문구가 신혼여행에서 돌아오고 이제부터는 한집에서 살기 시작한다. 다정한 부부생활을 이어가는 미영과 문구. 영하는 그 둘의 모습을 보며 다시 알 수 없는 이유로 조금씩 괴로워하고, 동시에 희영과의 관계도 삐걱거리기 시작한다.

 

 

1. 친구 집, 오후

검은 화면 위로 점차 어떤 소리가 들려온다. 한 여자의 신음소리다. 신음소리 사이사이에 얇고 높은, 다소 꾸며진 목소리로 몇마디 내뱉는 여자. 그러나 알아들을 수 없는 여자의 말…… 일본어다. 화면 밝아지면, 중학생 내지 고등학생 즈음으로 보이는 남학생 4(모두 16세)이 한데 모여 모니터 화면의 영상을 뚫어져라 보고 있다. 영상에선 일본 성인영화 여배우가 남성 위에 올라타 앞뒤로 몸을 격렬히 움직이는 동시에, 애절하게 꾸민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마치 그 여배우의 시선에 응답이라도 하듯, 화면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는 남학생들. 입을 헤 벌린 채 침묵하며 보고 있는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