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김상욱 金尙郁

춘천교대 국어교육과 교수.

 

 

아동문학, 깊이의 심화와 넓이의 확대

김옥 『학교에 간 개돌이』, 창작과비평사1999

황선미 『나쁜 어린이 표』, 웅진출판 1999

윤기현 『보리타작 하는 날』, 사계절 1999

이상권 『똥이 어디로 갔을까』, 창작과비평사 2000

 

 

1.  아동문학이 이른바 ‘뜨고’ 있다. 그동안 오랜 시간을 묻혀 지낸 아동문학이 이제 네 활개를 치며, 이땅의 곳곳을 활보하고 있다. 예전에는 아이들조차 들추어보지 않던 창작동화가 판을 거듭하며 낙양의 지가를 올리고, 외국의 좋은 동화와 그림책은 그리 큰 시차 없이 곧장 서점의 진열대에서 볼 수 있다. 신문도 고답적인 태도를 버리고 아동도서의 소개에 기꺼이 면을 할애하고, 전통적인 문학출판사들도 너나없이 따로 아동문학작품을 발간하는 일에 팔을 걷어붙였다. 이딸리아의 볼로냐에서 해마다 개최되는 아동도서전시회의 가장 주요한, 그리고 만만한 고객이 한국의 출판인들이라는 것은 잘 알려진 비밀이다. 뿐만 아니다. 아동문학에 관한 출판과 기획에 관련된 공개강좌는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실질적인 구매력을 갖춘 부모들도 들썩거리기는 마찬가지다. ‘동화 읽는 어른’ 모임이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어김없이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실 아동문학이 ‘뜨고’ 있는 것은 우리나라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새로운 천년이 시작되기 전부터 이미, 오래도록 권위를 누려왔던 정통 문학, ‘서구의 백인 남성’이 주도해오던 문학은 퇴조하고 그 빈자리를 변방에 쪼그리고 앉아 있던 문학들이 서서히 잠식해 들어오고 있는 것이다. 여성문학, 제3세계문학, 아동문학 등이 ‘새로운 주체’라는 기치를 내세우며 소진되어가던 문학의 활로를 다시금 개척하며 서서히 중심부로의 진입을 서두르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곧 세계를 보는 인식과 자각이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졌음을 의미한다. 그 변화의 핵심에는 단일한 세계에서 다원적인 세계로의 변화가 가로놓여 있다.

 

108-387

 

그러나 이론적으로 또 현실적으로 아동문학의 부흥을 뒷받침하는 실질적인 힘들이 존재할지라도, 그것은 모두 부수적일 뿐 아동문학의 발전 그 자체로 곧장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 아동문학의 발전은 무엇보다 좋은 아동문학 작품을 통해 구체화되기 때문이다. 좋은 작가들이 좋은 작품을 쓰지 못한다면, 아무리 좋은 여건이 형성되었다고 해도 무의미하다. 오히려 서양의 번역물들이 넘칠 대로 넘쳐나,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의 날개를 달아주어야 한다는 당연한 원칙이 빛바랜 구호로 밀려날 뿐이다. 아동문학의 진정한 발전은 좋은 우리의 작가, 좋은 우리의 작품을 떠나서는 모두 거품일 따름이다.

물론 작가가 되고자 수련을 쌓는 사람들의 수도 비할 바 없이 늘어나고 있다. 더욱이 젊은 작가들은 새로운 관점으로 무장한 채, 좋은 작품을 빚어내기 위해 끊임없이 고투하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여전히 갈 길은 멀고 아득하기만 하다. 그나마 멀고 아득한 길조차 마다하지 않고 신발끈을 다시금 조여매고 나서는 것은 빛나는 작품들이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우리에게 위안과 희망을 안겨주기 때문일 것이다. 지금 이 자리에서 살펴볼 네 편의 작품집 또한 우리네 아동문학의 지평을 한층 더 깊고 넓게 만드는 빛임은 물론이다.

 

2.  최근 우리 아동문학의 발전을 가장 잘 보여주는 영역은 아이들의 생활을 소재로 창작된 동화들이다. 이들 생활동화는 이전의 동화들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