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성 朴鎭星

1978년 충남 연기 출생. 2001년 『현대시』로 등단. darkred0604@hanmail.net

 

 

 

아라리[a_ra_ri]: 1. 귀로 들어왔다 아우라지 지날 때 이명처럼 울먹이던 겨울나무의 고요는 아라리 몸을 빌려 바람분다 아리랑 쓰리랑 합방하던 날처럼 支流 합쳐지는 곳에서 물고기 튀어올랐다

          2. 1996년 정신병동, 팽팽한 신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