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 테러 이후의 세계와 한반도

 

아르헨띠나인은 거리로, 러시아인은 TV 앞으로

 

 

보리스 까갈리쯔끼 Boris Kagarlitsky

1958년 모스끄바 출생. 현재 러시아과학아카데미 비교정치학회 연구원이자 암스테르담의 다국적협회 특별연구원. 많은 저서 중 『근대화의 신기루』 『변화의 변증법』 『생각하는 갈대』 등이 국내에 소개되어 있음. 이 글의 원제는 “Argentineans are Taking to the Streets, While Russians are Flocking to their Television Sets”임.

ⓒB.Kagarlitsky 2002/한국어판 ⓒ창작과비평사 2002

 

 

모스끄바—정초에 보는 대로 그해를 보내게 된다는 속담이 있다. 이것이 사실이든 아니든 아르헨띠나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태는 전세계 지배집단과 금융엘리뜨들에게 심각한 경고가 되어야 마땅하다. 격분한 군중이 부에노스아이레스 거리로 쏟아져나온 후, 이곳 러시아 사람들은 3년 전에 아르헨띠나가 모범으로 떠받들어진 사실을 상기했다. 실업계 언론은 ‘아르헨띠나의 기적’과 그 창시자인 도밍고 까바요(Domingo Cavallo)에 대한 열광적 기사들을 쏟아냈었다. 다행히 당시 러시아 당국은 평소 관행과는 반대로 양식(良識)을 보여주었다. 그들은 아르헨띠나를 모델로 삼아서 가혹한 금융정책을 추구하는 대신에, 루블화를 평가절하했고 민영화를 사실상 중지시켰으며 생산을 지원했다. 그 결과 경기상승이 일어났다.

일종의 경제적 실험이 행해졌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러시아 신자유주의자들과 서방 금융기관들은 까바요에게 초청장을 보내면서, 1998년 러시아의 파산은 자신들의 이론에 합치하는 정책을 실시했기 때문이 아니라 그 정책이 가차없이 시행되지 못했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의 ‘비일관성’과는 대조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