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수미 陳秀美

1970년 경남 진해 출생. 1997년 『문학동네』로 등단. shistory@hanmail.net

 

 

 

아비뇽의 처녀들

미혜·지혜·우주와 함께

 

 

욕조에 누우면

하늘로 통하는 천장을 가진

사랑하는 욕조에 몸을 누이면

발 뿌리 끝부터 스며드는 열기 속으로

걸어오는 한 여자가 보인다.

 

먼지에 엉겨붙는 찰진 물방울이며

기어코 왼몸으로 육체를 이탈하는 터럭이며를

바라볼 때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