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경동 宋竟東

1967년 전남 보성 출생. 2001년『내일을 여는 작가』『실천문학』으로 등단. 시집으로『꿀잠』이 있음. umokin@hanmail.net

 

 

 

아픈 시절을 위한 위로의 노래

 

 

평택 미군기지 확장에 반대해 싸우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