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민복 咸敏復

1962년 충북 충주 출생. 1988년 『세계의문학』으로 등단.

시집 『우울氏의 一日』 『자본주의의 약속』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말랑말랑한 힘』 『눈물을 자르는 눈꺼풀처럼』 등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