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령 金美怜

2005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파도의 새로운 양상』 『우리가 동시에 여기 있다는 소문』이 있음.

potzzi@hanmail.net

 

 

 

안개공단

 

 

네가 왜 거기서 나와? 누가 그렇게 물었을 때 기계들이 웅웅거리는 소리만 거리에 가득 찼다.

내가 왜 이제야 거기서 나왔는지 묻지 않는 게 나는 더 이상했는데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