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도현 安度昡

1961년 경북 예천 출생.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서울로 가는 전봉준』 『모닥불』 『그리운 여우』 『너에게 가려고 강을 만들었다』 『외롭고 높고 쓸쓸한』 『간절하게 참 철없이』 등이 있음. ahndh61@chol.com

 

 

 

안동

 

 

매화는 방 안에서 피고

바깥에는 눈이 내리고

어머니는 쪼그리고 앉아 있었다

 

나는 바닥에 엎드려 시를 읽고 있었다

누이야, 이렇게 시작하는 시를 한편 쓰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