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안토니오 다마지오 『느끼고 아는 존재』, 흐름출판 2021

느낌에서 앎으로, 마음의 존재로

 

 

최진석 崔眞碩

문학평론가 vizario@gmail.com

 

 

194_456

닐 블롬캠프 감독의 「채피」(2015)는 자아를 가진 인공지능 로봇 채피가 우연히 범죄에 휘말리면서 겪는 소란을 묘사한 영화다. 처음에는 어린애 수준에 불과하던 채피의 지능은 경험과 각성을 통해 점차 성숙해지고, 마침내 인간적인 우정과 애정마저 깨닫기에 이른다. 예컨대 영화의 후반부에서 엄마처럼 따르던 욜란디가 총에 맞자 그녀의 의식을 컴퓨터에 전송한 후, 자신과 같은 로봇으로 다시 옮겨놓음으로써 되살리고 마는 것이다. 「트랜센던스」(2014)도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는데, 2016년에 이세돌과 알파고의 ‘세기의 대결’이 벌어진 것을 생각하면, 마치 데이터 정보처럼 의식을 여기저기 옮겨놓거나 재생시킨다는 아이디어가 전혀 낯설지 않은 시대가 바야흐로 도래한 듯싶다.

하지만 뒤집어 생각해본다면, 의식을 낯선 신체로 전송하고 저장한다는 발상이야말로 저 유구한 데까르뜨주의의 반복이 아닐지 의